MENU
CLOSE

홍보자료

[Retail] 컬리 넥스트마일, 테크 기반 물류사업 확장 본격화 2022-04-18


[로이슈 편도욱 기자] 리테일 테크 기업 컬리가 배송 솔루션 자회사인 프레시솔루션의 사명을 컬리 넥스트마일(Kurly Nextmile)로 바꾸고 본격적인 물류사업 확장에 나선다. 이를 위해 각 분야 전문인력에 대한 대규모 채용도 진행한다. 넥스트마일은 테크 기반 배송 솔루션을 통해 미래 물류 시장의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넥스트마일은 현재 마켓컬리 샛별배송 서비스의 수도권, 부산, 울산 지역을 전담하고 있는 컬리의 자회사다. 컬리 외 다른 회사의 배송을 대행하는 ‘3자배송(3PL) 사업’도 일부 진행 중이다.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현재 40여개인 3자 배송 고객사 수를 올해 안에 3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새벽 신선 배송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에게 비용 부담은 덜면서 품질은 높은 배송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이는 넥스트마일이 초격차 수준의 배송 역량을 갖췄기에 가능한 일이다. 넥스트마일은 국내 유일이자 최대 규모의 신선식품 풀콜드체인(Full Cold-Chain)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전 차량 냉장배송을 실시하며, 저온설비를 갖춘 배송거점(TC)이 다른 새벽배송업체 평균 대비 약 3.5배가 많다.

무엇보다 컴퓨팅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물류 이코노믹스를 실현했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배송 수요량 예측, 배송관리시스템(TMS)을 통한 배차 자동화, 오배송과 지연배송을 최소화하는 데이터 인프라 구축 및 시스템 고도화 등이 경쟁력이다.

이는 넥스트마일이 이룬 ‘규모의 경제’에 기인한 것이다. 데이터, 물류센터, 배송차량 등에 대한 지속적 투자가 물량의 확대로 이어졌고, 이는 기사 1명 당 배달 건수를 보여주는 배송 생산성 지표의 놀라운 성장을 가져왔다. 실제 넥스트마일의 2022년 3월 기준 배송 생산성은 2020년 1월과 비교해 무려 83%가 증가했다.


.

.

.

중략

.

.

.

기사 원문 보기

목록

top